올바른 쾌변자세 '변비탈출'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이 자세는 사실 변보기에 불편할뿐더러 변비에 걸리기에도 쉽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이 평생 이 자세로 대변을 보셨을 텐데, 이 자세가 잘못된 자세이며 변비까지 걸릴 수 있다니 당황스러울 듯합니다. 최악의 경우, 이 자세는 변비, 치질, 과민성 대장증후군, 암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무조건 유발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으며 특히 만성 변비에 시달리는 분이나 치질에 시달리는 분, 복통과 가스 유발 등이 잦은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앓는 분들, 대장암, 직장암 등의 가족력이나 앓고 있는 분들은 더욱 주의를 하셔야 합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경직된 직각 자세로 양변기에서 대변을 볼 경우 대장의 끝부분이 구부러져 대변이 걸리게 됩니다.  이러한 직각 자세는 장운동을 방해하고 변을 막아버리기 쉬운 자세이며 직장이 곧게 펴지지 않아 잔여감, 묵직함, 배변활동의 장애 등을 유발합니다. 나오지 않는 변을 보느라 배와 항문에 힘을 많이 주면서 자칫 괄약근의 손상, 치질 등의 증상으로도 번질 수 있습니다.



반대로 쪼그려 앉는 자세는 대장이 곧게 퍼져 배변활동을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쪼그려 앉은 자세에서의 배변은 완벽하게 잔변까지 빠르게 비우며, 대장의 일부분인 결석과 직장이 발암성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막아줍니다. 


그렇다면 어떤 자세로 양변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을까요?

쾌변을 위해서 어떻게 양변기에 앉아야할까요?





요즘 TV 프로그램에서도 많이 나오듯이 , 35도는 사실 쾌변하기 아주 좋은 올바른 자세라고 합니다. 

양변기를 사용할 때 옛날 재래식 화장실을 이용할 때처럼 쭈그려 앉아 이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자세라고 합니다. 이 자세는 대장 운동을 한결 원활하게 만들며 평소에 항문을 막고 있는 힘줄, 괄약근을 느슨하게 만들어 배변활동을 원활하게 만들어 준다고 합니다.

 

매일 화장실에서 변비로 고생하시는 분들은  욕실의자나 혹은 요즘 나오는 발 받침대에  발을 올려 35도 자세를 유지하면 배변활동이 한층 원활해질 수 있으며 더불어 변비 탈출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저도 평소에 화장실에 갈때마다 변비로 고생을 하고 있는지라 바로 발받침대를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