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차는 겉보리를 볶아 물에 끓여만든 우리 전통 곡차인데요. 맹물을 먹는 것보다 입맛이 좋기 때문에 물 대신 많이 마신다고 합니다. 보리차는 고소한 맛이 일품일 뿐만 아니라 곡물을 우려 만든 차인 만큼 꾸준히 섭취하면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데요. 보리차의 대표적인 효능들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중금속배출

보리차를 꾸준히 섭취하면 체내에 쌓인 중금속을 배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중금속이 섞인 물에 보리차를 끓였더니 납, 카드뮴, 비소 등의 중금속이 30%, 구리, 니켈, 코발트는 무려 50%나 제거되는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수돗물을 끓여 마실 때 보리차로 만들어 먹는 것은 비단 맛 때문만은 아니라고 합니다.


2.식이섬유가 풍부

​보리 100g에는 약 15.6g의 식이섬유가 함유되어 있는데요. 쌀에 비해 약 3배나 되는 양이라고 합니다. 보리를 먹으면 방귀가 많이 나오는 이유가 바로 이 식이섬유 때문인데요. 충분한 식이섬유 섭취는 장내환경개선·내장질환 예방, 변비해소 등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당을 조절하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3.장건강

보리차는 소장, 대장 등의 장이 허약하고 냉한 사람이 토하거나 설사를 하는 증상에 효능이 있으며 위장장애에서 오는 소화불량, 식욕부진, 헛배가 부른 데에도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동의보감, 본초강목, 항약대사전 등을 비롯한 대부분의 의서에도 보리가 위장에 좋다고 기록되어 있다고 합니다.


4.심혈관건강

보리차에 함유된 수용성 식이섬유인 베타글루칸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춰주고 GABA 성분은 혈압을 높이는 나트륨의 배출을 유도한다고 합니다. 보리차의 고소한 냄새의 성분인 알킬피라진은 혈액의 흐름을 좋게하기도 하는데요. 평소에 보리차를 꾸준히 섭취하면 고혈압, 동맥경화 등과 같은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