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백종원레시피#정보#꿀팁#백종원#간식#건강#유용한정보#생활TIP#밑반찬

우리나라 소아청소년의 고도비만이 심각하다. 100명 중 2∼3명이 고도비만으로 각종 성인병으로 이어질 수 있는 ‘대사증후군’ 위험이 정상체중보다 최대 66배나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패스트푸드, 청량음료, 가공식품의 증가와 함께 소아비만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고도비만을 비롯한 소아 비만이 늘면서 충분한 영양 공급이 필요한 성장기에 식사를 줄이면 키가 안 클 것 같아 식사를 줄이지는 않지만 점점 살이 찌는 것을 보며 걱정하는 부모들도 늘어나고 있다.


대부분의 부모는 성장기에 많이 먹으면 살이 찌면서 키도 커질 것이라는 생각에 먹는 것을 그대로 두지만 실제로 소아비만은 성장을 저해한다. 성장호르몬이 아이를 자라게 하고 지방을 태우는 일도 하는데 비만의 경우 성장호르몬이 지방을 태우는데 집중적으로 사용돼 성장이 더디게 되고 지방이 성호르몬 분비를 자극해 빠른 2차 성징을 부르기도 한다.



소아비만은 잦은 피로감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성인이 된 이후의 비만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성인비만은 지방 세포의 부피가 커지는 반면 소아비만은 지방세포 수의 증가를 의미한다. 지방세포 수는 한번 늘어나면 수를 줄이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성인이 된 후 다시 살이 찔 수 있는 여지를 어릴 때 마련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소아비만이 성인비만으로 이어질 확률은 60∼80%로 고지혈증, 고혈압, 지방간, 당뇨 등 성인 질환이 발병할 수 있다.

Young boy eating cheeseburger




그렇다면 소아비만인 아이를 관리하기 위해 부모는 무엇을 해야 할까?


성인비만과 달리 소아비만은 무작정 칼로리를 낮추는 다이어트는 아이의 성장과 신체 기능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한계가 있다. 칼로리를 제한하기보다는 성장에 필요한 단백질과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하게 하고 탄수화물과 지방을 제한하는 것이 좋다. 인스턴트와 탄산음료, 아이스크림 등 칼로리나 당분이 높은 음식은 피하고 신진대사와 뇌 발육이 왕성해지는 시기이므로 영양가 있는 간식으로 영양 보충도 필요하다. 


또한, 부모의 욕심으로 아이에게 무리한 운동을 시키다 보면 뼈가 굽거나 관절이 상할 수도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앉아서 하는 활동을 1~2시간 미만으로 제한하고 생활 속에서 자주 움직이도록 하거나 체중감량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함께 식사일기를 쓰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소아비만은 지방은 많지만 근육과 골격을 잘 발달하지 않아 무리한 운동은 상해의 위험이 높다. 근육운동보다는 지방을 태울 수 있는 걷기, 달리기, 자전거 타기, 수영, 같은 유산소 운동이 체중 조절에 도움 된다.


마지막으로 부모들이 아이를 훈육할 때 맛있는 음식으로 보상하기보다 신체활동이나 야외활동으로 방법을 변경해 움직임이 늘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소아비만은 아이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므로 부모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티비천사 디지털뉴스팀http://tv1004.top

<저작권자 ⓒ 티비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