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따기#에티켓#연애#음식#건강#냄새#헌팅#자세#착한남자#데이트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잡곡류의 영양학적 우수성이 알려지면서 흰쌀밥 대신 잡곡밥을 식탁에 올리는 가정이 늘고 있다. 특히 퀴노아나 이집트콩, 렌틸콩 등 슈퍼곡물이 유행처럼 번지면서 밥을 지을 때 넣는 곡물의 종류도 훨씬 더 다양해졌다.

잡곡에는 각종 성인병 예방에 필요한 비타민, 무기질 및 식이섬유가 백미보다 2~3배가량 많다. 또한, 항암ㆍ항당뇨 등 성인병을 예방할 수 있는 항산화 물질 및 활성 작용이 풍부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그렇다면, 여기서 궁금한 점 하나!

과연 잡곡을 어느 정도 혼합해야 건강에 가장 좋을까?  

너무 많은 종류의 잡곡 혼합밥보다 적당한 종류의 오곡밥이 영양적으로 가장 우수하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있다.

한국우석대학교 식품생명공학과 조문구 교수팀의 ‘혼합잡곡의 항산화 활성 비교’ 논문에 따르면 혼합잡곡의 비율에 따른 일반성분 분석과 항산화 능력을 분석한 결과, 오곡밥의 폴리페놀이나 플라보노이드 등의 함량이 다른 혼합곡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 교수팀은 5곡, 8곡, 16곡, 17곡, 20곡, 25곡을 구매해 각각의 영양성분을 분석한 결과 오곡이 저탄수화물 및 저지방, 고단백 식품의 섭취를 권장하는 식품영양학적 권고에 가장 적합했다고 한다.

오곡은 가장 높은 단백질과 무기질 함량을 나타냈으며, 지방함량은 가장 적게 그리고 항산화력은 가장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폴리페놀 함량은 오곡(452.0㎍/㎖)이 가장 높았고, 25곡(265.2㎍/㎖)이 가장 낮았어요. 플라보노이드 또한 오곡(0.340 ㎍/㎖)이 가장 높게 나타났죠. 산화방지 활성능력에서도 5곡이 77.9%로 가장 높은 활성을 보였다고 한다.

연구팀은 “잡곡의 혼합 비율이 많아질수록 첨가되는 양이 상대적으로 줄어들기 때문에 충분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역시 우리 선조들의 현명함이 여기에서도 확인할 수 있겠죠? 우리 선조들은 5가지 곡물을 밥에 섞어먹는 오곡밥을 즐겨먹었고 현재까지도 정월대보름이 되면 오곡밥을 준비하는 가정이 많다.

쌀밥보다는 여러 곡물을 섞은 오곡밥을 먹는 것이 더 건강에 이로운 것은 분명하니 오곡밥, 평소에도 자주 즐겨먹으면 어떨까?

 

 

 

티비천사 디지털뉴스팀http://tv1004.top

<저작권자 ⓒ 티비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