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백종원레시피#정보#꿀팁#건강#간식#백종원#연애#밑반찬#유용한정보

숙취의 원인 아세트알데하이드 1급 발암물질 때문


술을 적당량 마시게 되면 우리몸에 활력을 불어넣게 되지만 과하면 찾아오는 숙취. 구토, 메스꺼움, 어지러움 등 다양한 숙취 증상의 원인이 바로 1급 발암물질로 알려진 '아세트알데하이드 (Acetaldehyde)'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리몸엔 이 독성물질을 치료해주는 'ALDH'가 있는데 이것이 무한한 것이 아니기에 숙취 해소음료를 먹는 것이에요



국제암 연구소 IARC에서 지정한

1급 발암물질 '아세트알데하이드' 암을 유발하는

독성물질이 숙취의 원인



이 독성물질은 체내 술을 분해하는 과정에

에탄올과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생겨나는데

혈액을 통해 돌아다니며 각종 숙취를 유발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세트알데하이드가 무서운것은 무작위로

공격을 하기 때문에 혈관을 확장시키고 구토를

일으키며 각종 질병을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세트알데하이드가 누적되면 각종 질병에

노출이 되는 위험천만한 일이지만 그 위험성을

뚜렷하게 느끼지 못하는 이유가 있어요


바로 'ALDH (Aldehyde dehydrogenase)'

알데히드 분해요소가 체내에 존재하기 때문

정말 고마운 효소이지만 마냥 넋놓고

있을수만 있는게 아닙니다



ALDH가 무한한 것이 아닌데다

일부 ALDH가 비활성 상태인 사람들도 있기

때문에 숙취해소가 반드시 필요한 것이죠


ALDH 비활성 확인방법


술을 마시고 얼굴이 붉어지거나 가슴이

뛰는 현상이 발생하면 ALDH 비활성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소비자리포트에선 이같은 내용을

다뤄 숙취해소음료가 ALDH 정도의 효과를

나타내는가에 대해 방송했었습니다


숙취는 단순히 술을 깨는게 목적이 있는것이

아니라 발암물질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시키는

ALDH 이상의 효과가 있느냐가 중요한 것



숙취해소에 도움이 되려면 알코올 농도만

떨어뜨리는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것과 동시에

아세트알데하이드 농도가 빨리 떨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


소비자고발은 실험자들을 대상으로 숙취해소

음료의 효능을 체크해 보았으나 통계적으로 그리

효능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숙취해소 음료가 만병통치약은 아니기에

일부 효과가 있는 사람은 몰라도 그렇지 않은

사람들의 경우 지나친 음주는 피해야 합니다




결과적으로 완전한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하지 못한다면 'ALDH'를 따로 섭취를 하지

않는다면 발암물질에 그대로 노출이 되고

있는 것이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단순히 숙취 해소를 원한다면 비싼 숙취해소

음료보다 차라리 물을 많이 섭취하는게 좋습니다

근본적으로 숙취의 원인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

기에 큰 도움이 되진 않을 것 같네요



ALDH 비활성인 사람이 자주 노출이

되면 일반인 보다 몇배나 위험한 것입니다


ALDH 정상인 서양인에 비해 48% 비활성인

아시아인들에게 더 위험천만한 것이 바로

아세트알데하이드 인 것입니다


과거 40대나 50대에서 많이 보였던

각종 질병들이 최근 20대나 30대에서 많이

나타나는 증상엔 반드시 그 이유가

있는 것입니다 숙취는 분명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증상입니다. 음주 줄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