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백종원레시피#정보#꿀팁#건강#간식#백종원#연애#밑반찬#유용한정보

● 거실이나 안방 불을 끄고 자연 채광 상태에서 집의 밝기를 살핀다. 만약 저녁에 집을 봤다면 낮에 한번 더 가 보는 것이 좋겠다.
● 침실이나 욕실의 모든 창호를 점검한다. 여닫기가 매끄러운지, 저절로 열리지는 않는지, 문틀이 틀어지진 않았는지를 꼼꼼히 살펴본다. 문에 커다란 브로마이드 등이 붙어 있다면 살짝 떼어 본다. 커다란 구멍이 그 뒤에 숨어 있을지 모를 일이기 때문.
● 오래되고 낡은 아파트라면 220V 사용에 문제가 없는지 알아본다. TV 수신 상태도 점검해 둔다.
● 거실등, 붙박이장, 각종 빌트인 가전제품 등이 있다면 사전에 계약서에 명시해야 입주 후 시비가 없다.
● 붙박이장이라도 원하지 않는다면 전 집주인에게 처리하고 이사를 가도록 미리 요구한다. 이사하자마자 처리하는 데 비용이 들 수도 있다.

 

● 주방, 욕실, 베란다 등의 수도 시설을 모두 물을 틀어보고 변기 물도 내려본다. 수압과 배수 상태를 알기 위한 방법인데 수압이 매우 낮다면 세탁기를 쓸 때 불편할 것이 자명하기 때문. 세면대 물막음 장치도 작동시켜 본다. 화장실과 싱크대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지 않는지도 본다.
● 봄이나 여름이라도 온수를 틀어봐야 보일러 작동 여부를 알 수 있다. 
● 빌라라면 도시가스가 들어오는지 아직도 LPG를 쓰는지 체크한다.
● 베란다 쪽 창고나 다용도실을 열어서 곰팡이가 피어 있는지 점검한다.

집 밖은 살 만한지…
● 아이들이 있다면 학교 통학로를 알아보고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한다.

 

● 주변에 시장이나 마트 등이 있어 생활용품이나 식품 구입이 편리한지 알아본다.
● 주변에 공원이나 하천, 낮은 산이나 산책로가 있다면 금상첨화다.
● 일반 아파트라면 아무래도 가구 수가 많은 곳이 관리비가 적게 든다는 점도 고려한다.
● 주변에 대로가 있어 24시간 차량 통행이 있거나 베란다 쪽으로 기차가 지나다녀 소음이나 먼지로 인한 피해는 없을지 점검한다.
● 완공되지 않은 아파트일 경우 예상치 못한 피해를 볼 수도 있다. 소음을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코앞에다 방음벽 설치라도 한다면 낮은 층 입주자는 채광이 문제가 된다. 햇볕 안 드는 집에 살면 우울해지기 쉽다.
● 집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나 부모님을 모시고 가서 객관적인 견해를 들어보는 것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