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건강#꿀팁#정보#백종원레시피#간식#생활정보#백종원#음식#밥반찬

참고 : 본 게시물은 마을버스와 공항버스는 다루지 않습니다.


 서울 사람들이 타는 "서울특별시 시내버스"는 크게 네 가지로 나뉘어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살피자면,

G(초록버스, 지선버스)

R(빨간버스, 광역버스)

Y(노란버스, 순환버스)

B(파란버스, 간선버스)

(이 체계가 처음 나왔을 땐 저 약자를 이용해 지ㄹ염ㅂ 버스라는 별칭도 있었죠;;)

 이렇게 나뉩니다. 각 버스회사가 중구난방식으로 버스번호를 부여해서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2004년 서울특별시에서 크게 개편(이때 민영에서 준공영제로 바뀌었습니다.)을 한 것이 바로 현재 쓰이는 시스템인데요,


 개편 당시 노선은 그대로 두고 번호만 변경하기도 했고, 비슷한 두 노선을 하나로 합치기도 했고, 노선을 새로 만들기도 했고, 폐선하기도 했습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번호의 의미를 알아봅시다.

 

 번호 부여 법칙을 알기 위해선 "권역"의 개념을 알아야 합니다. 서울특별시는 버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 시 내의 25개 구, 그리고 경기도의 인접한 지자체를 모두 8개의 권역으로 나눴는데, 그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0권역 : 용산구, 종로구, 중구

1권역 : 강북구, 노원구, 도봉구, 성북구, 양주시, 의정부시, 포천시

2권역 : 광진구, 동대문구, 성동구, 중랑구, 남양주시, 구리시

3권역 : 강동구, 송파구, 광주시, 하남시

4권역 : 강남구, 서초구, 성남시, 용인시

5권역 : 관악구, 금천구, 동작구, 과천시, 군포시, 수원시, 안산시, 안양시, 의왕시

6권역 : 강서구, 구로구, 양천구, 영등포구, 인천광역시, 광명시, 김포시, 부천시, 시흥시

7권역 : 마포구, 서대문구, 은평구, 고양시, 파주시

도시의 중심에 있는 0권역을 제외하고 시계방향으로 권역이 정해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그림을 참조하세요.)


B버스를 간선버스라 하고 G버스를 지선버스라 합니다. 이름답게 간선버스는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두 권역을 잇는 역할을 하고, 지선버스는 한 권역 안을 잇거나 인접한 권역을 잇는 역할을 합니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간선버스는 간선도로로 지정된 도로를 10km 이상 주행하는 버스를 말합니다.)

 

 간선버스는 세 자릿수, 지선버스는 네 자릿수로 이루어져 있는데, 첫 번째 숫자는 차고지가 있는 곳, 즉 출발지가 있는 지역의 권역을 의미하는 곳이고 두 번째 숫자는 종점, 즉 회차지가 있는 권역을 의미합니다. 나머지 숫자(들)는 아래에서 설명하겠습니다.

 

 간선버스의 실례를 들어 설명하자면, 강북구 수유동에서 출발해서 안양시에서 회차하는 152번 버스는,

"1권역에서 출발해서"

"5권역에서 회차하는"

"2번 노선"입니다.

 덧붙여 설명하자면, 152번은 종로구, 중구, 용산구(0권역)를 거쳐 갑니다. 기점과 종점의 권역이 같은 150번도, 151번도 0권역을 거쳐 갑니다. 그런데 153번의 경우, 0권역을 지나지 않고 서대문구와 마포구(7권역)를 지나 영등포구(6권역)를 거쳐 동작구(5권역)에서 회차합니다.



 이는 버스 번호에서 맨 뒷자리 숫자가 단지 임의로 부여된 번호일 뿐, 거쳐 가는 권역들과는 무관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지선버스도 다를 것이 없습니다. 광명시 광명차고지에서 출발해 동작구 노들역에서 회차하는 5536번 버스는,

"5권역에서 출발해서"

"5권역에서 회차하는"

"36번 노선"입니다.

 간선버스와 마찬가지로 뒤의 두 자릿수는 임의로 부여된 번호입니다. 종점이 바뀌면 번호도 바뀔 가능성이 큽니다.

 

 실례로 654번(구 642번)은 강서구 방화동에서 고속버스터미널까지 운행하는 노선이었는데 종점이 신논현역으로 바뀌었을 때는 고속버스터미널과 신논현역의 권역이 같아 번호가 바뀌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종점이 노들역으로 또 한 번 바뀌었는데, 이때는 종점의 권역이 바뀐 것이므로 버스의 번호도 바뀌었습니다.

 

 이는 심야버스에도 같게 작용합니다. N15번 버스는 1권역에서 출발해 5권역에서 회차하므로 이 번호를 부여받은 것입니다. N은 당연히 night의 약자입니다.

 

 물론 번호 체계에서 예외도 있습니다. 어째서인지 3권역에서 출발하는 간선버스 중 세곡동, 수서동을 거쳐 가는 버스는 4로 시작합니다. 또한, 4개 업체(서울교통네트웍, 메트로버스, 다모아자동차, 한국BRT)에 소속된 버스는 0을 제외한 작은 번호가 앞으로 갑니다. 예로 470번은 7권역 기점에 4권역 종점이지만 4가 앞으로 나왔고, 500번은 종점이 0권역이므로 0이 앞으로 나오지 않습니다.



R버스를 광역버스라 합니다. 광역버스는 2004년 개편 당시 기존의 좌석버스와 직행 좌석버스의 분류를 통합하여 만든 것입니다. 특성상 기점이 경기도에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번호는 네 자리 숫자에 첫 번째 수는 9이고, 두 번째 수는 출발지가 있는 권역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면 9408번 버스는 성남시에 기점을 두고 있으므로 두 번째 숫자가 4인 것입니다. 회차지 번호는 따로 없고, 뒤의 두 숫자는 임의로 붙여진 것입니다.

 


 Y버스는 순환버스라 합니다. 한 권역을 순환하는 버스로 지속적인 숙청(...)하에 지금은 3개 노선밖에 없습니다. 두 자리로 구성되어 있고 앞의 번호는 권역, 뒤의 번호는 임의로 붙여진 번호입니다. 02번, 03번, 05번이 전부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